충청북도 안티드론 산업육성에 팔 걷어!

입력시간 : 2019-11-04 18:54:27 , 최종수정 : 2019-11-05 11:49:27, 이재천 기자

사진제공:충북도청


충북도는 `19. 11월 4일(월) 15:00 도청 소회의실에서 4차 산업혁명 대응체계 산업육성을 위한 드론관련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포함된 안티드론 전문가위원회를 개최하였다.
 
드론산업은 첨단기술 융합산업으로 제작과 운영서비스 등 다양한 방면에서 성장잠재력이 크다. 그러나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시설이 드론공격에 피해를 입는 등 드론에 의한 개인정보침해, 주요시설 추돌사고 등 위험성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충북도는 지역의 드론관련 대학과, 연구기관, 전문기업체, 경찰청, 군부대 등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사고 예방과 드론을 활용한 범죄 대처 등 안티드론에 대한 산업육성 방안을 논의하였다.
 
회의의 주요 내용은 △공격드론 침투 시도 시 혼선 주파수 대응 △드론 보안관제도 및 무허가 드론 파파라치 제도 시범운영 △드론 의무 등록제 시행 △드론 종합 관제상황실 운영 △드론 테스트베드 구축 △안티드론 운영기술 자격인증 제도 운영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드론 산업 육성을 통한 미래 먹거리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청북도는 보은 국가드론전용 비행시험장조성, 드론공역장 운영, 공공업무에 드론활용 사업추진, 드론실기시험장 운영, 드론전문인력 양성사업 등 주력산업으로 드론산업육성을 위하여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국가 드론전용 비행시험장은 충북도와 보은군이 항공안전연구원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드론산업의 핵심 기반시설인 드론전용 비행시험장을 보은 산외면에 지난 5월에 준공하여 이착륙장, 비행통제센터, 데이터분석 등을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시범운영기간 중 드론업체와 연구기관 등에 무료로 시설을 개방하여 사무공간, 회의실 등 지원시설도 제공하고 향후 드론 관련업체 유치 및 창업 등을 위한 기반 시설이 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s ⓒ 더기프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