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서울에 ‘글로벌 R&D 센터’ 개소…자율비행·AI 개발

해외 7번째…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기술개발 협력 MOU 체결

입력시간 : 2019-11-04 10:30:25 , 최종수정 : 2019-11-04 10:30:25, 미디어마실 기자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업체인 보잉이 자율비행, 인공지능(AI)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위한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를 서울에 열었다.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에 이은 7번째 글로벌 R&D센터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서울 강남구 아셈타워 내에 ‘보잉 코리아 엔지니어링&테크놀로지 센터(BKETC)’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정양호 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나비드 후세인 보잉R&T 사장, 에릭 존 보잉코리아 사장, 김연철 한화시스템 사장, 신재원 현대차 부사장, 이재철 삼성SDS 부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성 장관은 축사를 통해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소재부품 산업간 모범적 협력모델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 R&D 센터는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 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AI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이같은 미래 신기술 분야를 다루는 보잉 글로벌 R&D 센터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 센터에는 지금까지 약 40명의 연구인력이 채용됐으며, 앞으로 계속 늘린다는 방침이어서 ‘고급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보잉이 미래 항공기술 분야의 협력 파트너로 우리나라를 지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기체 구조물 중심인 우리 항공산업을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로 고도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항공 부품 개발·생산 등을 통해 ‘도심형 비행체(PAV)’ 등 미래 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기술과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보잉은 기술 공동개발 및 기술포럼 개최 등에 관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3대 분야 (스마트 캐빈, 항공전자, 첨단 제조 및 스마트 공장)를 중심으로 내년부터 구체적 공동개발 과제를 착수하고 포럼 개최, 협력 희망분야 교환 등을 통해 협력분야를 지속 확대해 가기로 했다.



Copyrights ⓒ 더기프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